인사말

서울시민 여러분을 2017 서울사진축제에 초대합니다.


세계의 모든 국가의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국민들 역시 정치적, 경제적, 역사적, 문화적 공동체인 국가 안에서 국가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고 있으며 국민의 삶은 국가가 추구하는 시대적 가치와 역할로부터 직접적 영향들을 받아왔습니다. 더욱이 대한민국은 국가성립 이전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국가적 사건들과 정치적 사회적 변화들을 경험하면서 대다수 국민들은 자신들이 소속된 대한민국의 국가로서의 역할과 책임, 비전에 대한 질문들을 하고 있으며, 국민을 위한 올바른 국가의 모습과 서로 다른 가치들이 상충하고 있는 시민의 삶과 공동체의 모습에 대해 여러 고민들을 갖게 되었습니다.

2017 서울사진축제는 역사적 맥락에서 본 21세기 대한민국의 사회적 갈등과 그에 따라 발생하는 구조적인 문제들, 국가 구성원 으로서 권리와 의무를 가진 동시에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할 개인들 삶의 질곡을 통해 바라본 국가, 사회적 변화에 수반되는 다양화 되고 탈중심화되는 공동체 의식의 해체와 재구조화 과정을 주제로 우리 사회에서 변화하고 있는 국가의 의미에 관한 탐구와 국가를 구성하고 있는 개인과 공동체의 다양한 가치들이 상호 공존해야만 하는 필연성에 관해 성찰하고자 <성찰의 공동체; 국가, 개인 그리고 우리> 제목으로 10월 31일부터 11월 26일까지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SeMA창고, 플랫폼창동61, 아트나인 영화관, 광화문광장 해치마당에서 개최됩니다. 또한 2017 서울사진축제는 과거 전시중심의 사업에서 나아가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고 공감 할 수 있는 축제를 목표로 본전시를 포함한 특별전1, 2, 시민공모사진전 등의 전시사업과 <레드라인> 필름페스티벌, 심포지엄, 시민포럼, 워크샵 등 다양한 시민프로그램을 준비하였습니다.

이번 서울사진축제를 준비하기 위하여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서울사진축제 감독 이일우

2017 서울사진축제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 반갑습니다.


2010년부터 매년 새로운 주제를 선정하여 다양한 사진작품을 선보였던 서울사진축제가 올해로 8회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서울사진축제는 나날이 증가하는 사진 인구와 사진 문화의 저변 확대라는 시대적인 요청에 발맞춰 시민의 축제로 거듭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2017 서울사진축제는 ‘성찰의 공동체; 국가, 개인 그리고 우리’를 주제로 대한민국에서 변화되어온 국가의 의미, 국가를 구성하고 있는 개인과 공동체의 가치와 의미를 탐구하고 조망하고자 합니다. 특히 대한민국 국가성립의 과정에서부터 현재까지 한국사회 안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과 사회의 변화, 시대적 상처 등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작품들과 국가 시스템에 의해 가려진 사회와 공동체의 균열과 틈새를 이야기하고 개인의 삶과 국민공동체의 의미를 다양한 시선으로 표현하는 작품들을 보여주는 본전시와 특별전은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예술가들의 시대의식을 소개하고 소통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또한 2017 서울사진축제는 주제와 관련된 다양한 예술영화들을 관람할 수 있는 ‘레드라인’ 필름페스티벌, 플랫폼창동61을 사진을 매개로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변화시키는 ‘창동, 사진을 품다’ 공공프로젝트, 국가와 국가공동체의 의미를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되새기고 논의할 수 있는 심포지엄, 시민포럼, 그리고 사진워크샵 등 다채로운 시민프로그램을 마련하였습니다.

이번 2017 서울사진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사진축제를 위해 애써주신 이일우 감독과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서울시립미술관 관장 최효준